이전 블로그를 폐쇄하고 새로 개설했습니다.


방문자나 덧글 등에 얽매이지 않고 운용할 예정이라 업데이트는 아마 매우 불규칙적이거나 거의 드물 예정입니다.


보기 좋게 정리하여 지식을 전달하는 글도 별로 없을 것 같습니다.


정말로 내킬 때 내키는대로 적고 방치해 둘 예정인지라, 블로그 제목도 이렇습니다.



잘 부탁드립니다.